앙트의 포켓카메라     

글 카테고리 Category 최근에 올린 글 RecentPost 최근에 달린 댓글 RecentCommant

고백 - 아주 오래된 기억



그때, 그애는 열일곱 살이라 했다.
열일곱도 여린데 그만큼 마저도 안돼 보이는 앳된 아이였다.

자신의 향을 아직은 만들어 내지 못할 것 같은 그 나이에 그애는
무척 강한 향을 가지고 있었다.
숨막힐듯
얼어붙게 하는
순식간에 베이는 칼날처럼
무엇인지 알아채기도 전에 이미 감전돼버린 그애의 향은
참으로 복합적인 것이었다.
장난스레 뱉는 말, 말투 속에 외양과는 비교할 수 없는 진지함이 있었고,
또래 아이들이 견주어지지 못할 만큼의 깊이가 있었다.
모서리가 없어 보였고,
손바닥 마주치는 셈의 빠르기 또한 말 보다는 눈빛에 가까웠다.
주변의 아이들에게 곁을 내주는 아량과 자신의 고독을 슬그머니 가려두는 배려가
그애에게는 있었으며, 사람을 사랑할 줄 아는(?) 듯 보이기도 했다.

까르르 웃거나
겸연쩍은 미소에 곁들이는 히잉 단발 콧소리에
그애만의 습관이 돼버린 몇 종의 어구들이 뱉어지는 입에
간간이 묻어나오는 해맑은 어린애의 귀여움!
솜털도 채 갈지 않은 뽀송한 피부 같은 풋풋함!
그런 그애가 앞을 스치며 지날 때 흩뿌리는 땀 냄새는 그래서 따라올 바 없을 강한 향이 되고,
난 찰나에 코를 베이고 마음도 베였다.

아주 더 어릴 적, 그것이 어떤 감정인지도 또 그 감정의 이유도 모를 때에,
숨이 멎게 눈부셨던 한 아이 이후 처음으로 갱신되는 중독의 무게.
그래, 생애 최고치의 중독제를 그때 맞아버린 거다.

사실, 그애가 그냥 좋았다.
굳이 뭐가 좋은지 따져보려 해도 주절거려질 뿐 명쾌한 이유를 댈 수 없었다.
그게 사랑이라 할 수 있는 건지는 지금도 잘 모르지만,
온종일 가라앉지 않는 열병임은 분명했다.

훌쩍 지나온지 20년도 더 된,
그러나 당시 하루 스물네 시간을 모두 그려내라 하면 그럴 수 있을 것 같은
그 날들의 짙은 생생함, 살짝 스치기만 해도 단번에 고개를 뒤로 돌려채는 그 향기.
유년의 기억 같은 아련하고도 애틋한,
편지지 위에 쓰던 펜을 내려놓고 잠시 눈길 돌리던 허공 같은,,,



아직도 결코 덤덤해지지 않는
불안한 사랑이었다.



Creative Commons License
2011/07/26 12:04 2011/07/26 12:04

top

About this post

이 글에는 아직 트랙백이 없고, 아직 댓글이 없고, , , , , 태그가 달려있으며,
2011/07/26 12:04에 작성된 글입니다.


: [1] : [2] : [3] : [4] : [5] : [6] : [7] : ... [60] :

| 태그 Tag 구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