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트의 포켓카메라     

글 카테고리 Category 최근에 올린 글 RecentPost 최근에 달린 댓글 RecentCommant

하얀 무박2일 뒤에 교회에 갔다.




어느 땐,

얽힌 추억 하나 없는
20여 년 된 김광석 노래가
뱅글뱅글 입가에 눈가에 맴돈다.





효도하러 나온 교회에서
안하던 기도를 한다.
교회땜에 흘린 눈물 교회에서 닦을까...

오늘로써 짐을 벗어 던지고
그대여,

울지 마시라 ~




 






* 커피나 술 말고는 끼니 외에 별로 찾는 게 없는 내게
   새로운 군입정 레파토리가 생겼다.
   애들이나 먹는 것으로 알던, 그래서 누가 줘도 거들떠도 안보던
   빙과 '설레임'!
   열흘쯤 전에사 처음 맛보고는 홀딱 반해버린 [설레임-쿠키&크림].

* 사랑은
   내가 주고 싶은 것이 아니라
   그가 받고 싶은 것을
   주는 것,, 이라는
   아주 사소한 상식조차도 실천하지 못한 나는,
   결국 마지막 취중에 내가 꽂힌 '설레임'을 내민다... 그것도
   '쿠키&크림'이 없어서 '밀크쉐이크'로.
   마지막까지 바보 같으니라구..

 



Creative Commons License
2014/07/26 22:23 2014/07/26 22:23

top

About this post

이 글에는 아직 트랙백이 없고, 댓글 6개가 달려있고, , , , , , 태그가 달려있으며,
2014/07/26 22:23에 작성된 글입니다.


: [1] :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 [666] :

| 태그 Tag 구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