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트의 포켓카메라     

글 카테고리 Category 최근에 올린 글 RecentPost 최근에 달린 댓글 RecentCommant

목욕탕에서



오늘은 일요일.. 어김없이 거길 갔다.

오늘은 다른 날과 달리 목욕탕에서 흔히 보게 마련일 거시기 대신에 유난히 사람들 눈이 눈에 들어온다.
테레비 켜 놓은 앞, 발톱깎는 평상에 주욱 앉아 다함께 화면에 갖다 꽂는 저 눈들.
참 갖가지다.
대충은 대부분 게슴츠레인데 오늘은 그중 눈에 확 띄는 눈이 있었다. 평소 즐겨 훔쳐보던 아이들의 무심한 눈빛이 아닌, 막 장난이 일듯한 호기심 어린 눈빛도 아닌... 영화에서... 무심과 욕정과 반항과 자존이 짬뽕된 말수 적은 주인공의 그것 같은 저 눈매. 숨이 막힌다.
이제 겨우 중2쯤 되어 보이는 소년의 눈이 텔레비를 쏘고 있지만 그 옆에서 난 사진 하나 찍어두고픈 충동이 인다. 항상 갖고 다니는 카메라.. 목욕탕만 아니면 벌써 눌렀을 한 컷.
통 안에 몽땅 담그고 머리만 꺼내놓고 모여 앉아 있노라면 아이와 그 아이의 아빠 얼굴이 동시에 눈에 들어온다.
무심하면서 깊은 여린 눈에 담긴 그 많은 표정이 하나 둘 굳어져... 이제 나는 내게 주어진 몇개중 하나씩만을 되풀이하여 바꿔 담을 뿐이다.
중학교에 근무하면 아이들의 달라지는 눈빛이 뮤직비디오처럼 흐른다. 규정할 수 없는 천방의 발랄한 표정은 그들을 위해 미리 준비한 어른들의 어른스러운 수개의 껍데기로 거듭나야 한다.
그리고 타고난 것과는 상관없이 제3의 성을 부여받겠지.
소위 말하는... "남자답게"... "여자답게"... 그렇게 둘로 나뉘어 죽어간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1/02/07 02:32 2001/02/07 02:32

top

About this post

이 글에는 아직 트랙백이 없고, 아직 댓글이 없고, , , 태그가 달려있으며,
2001/02/07 02:32에 작성된 글입니다.


: [1] : ... [654] : [655] : [656] : [657] : [658] : [659] : [660] : [661] : [662] : ... [666] :

| 태그 Tag 구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