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트의 포켓카메라     

글 카테고리 Category 최근에 올린 글 RecentPost 최근에 달린 댓글 RecentCommant

노고단은 아직 회색 중... (30장)



엊그제 누군가가 물었다.
지리산의 '봄'은 환장허게 생겼냐... 고.
근데, 아직은...
아니다.
이제 학교 교정의 벚나무에 몽글몽글 망울이 오르기 시작한 정도다.
봄비가 두어 번 내렸음에도 밤바람은 여전히 싸늘하다.






'봄'이 아직 푸르지 않았음을 증명해 보이겠다.
아래 사진들은 4월 초순의, 그러니까 일주일 전의 '노고단'.

(바로 밑의 첫사진은 성삼재에서 내려다 본 '지리산온천' '산수유마을'
자세히 보면 마을 전체가 온통 산수유 천지다..)










모 산악회의 자원봉사로 상당수의 장애친구들도 함께 올랐다.


















내가 가진 것들을 돌아보게 만드는 '차OO'군의 미소.










참말로 다양한 색감이다, 회색은... .






'老姑(삼신할매)'께 제를 올렸다던 노고단.










노고단에서 내려다 뵈는 구례, 잘 보면 섬진강 안쪽에 화엄사도 보인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5/04/16 17:46 2005/04/16 17:46

top

About this post

이 글에는 아직 트랙백이 없고, 댓글 4개가 달려있고, , , , , 태그가 달려있으며,
2005/04/16 17:46에 작성된 글입니다.


: [1] : ... [267] : [268] : [269] : [270] : [271] : [272] : [273] : [274] : [275] : ... [666] :

| 태그 Tag 구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