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트의 포켓카메라     

글 카테고리 Category 최근에 올린 글 RecentPost 최근에 달린 댓글 RecentCommant

어느 밤, 교정에 서서




보름이 지난 지 사흘, 아직은 둥근 달에 달무리가 뿌옇고
마을 거리 가로등은 엷은 밤안개에 길게 번지는 밤, 아니 새벽!
배기음이 사라져 적막하기까지 한 이 밤
간간이 짖는 소쩍새 소리 하나에 밤이 통째로 흔들린다.
잘 들어보라... 멀리서, 그러나 귓가에 개구리 소리도 깔려 온다.

바람이 시원하고 달무리진 하늘이 훤하게 밝아오는 새벽은

가슴, 속옷까지 적시는 이슬이어도 좋다 싸늘함도 따스하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7/05/04 01:06 2007/05/04 01:06

top

About this post

이 글에는 아직 트랙백이 없고, 아직 댓글이 없고, , , , 태그가 달려있으며,
2007/05/04 01:06에 작성된 글입니다.


: [1] :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 [82] :

| 태그 Tag 구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