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트의 포켓카메라     

글 카테고리 Category 최근에 올린 글 RecentPost 최근에 달린 댓글 RecentCommant

2001 나흘째, 눈이 쌓였다.




Marianne Faithfull의 소리로 Sad Lisa가 흐른다.
켓스티븐슨의 곡이었지.. 아마..,  작사는 Marianne Faithfull이 한 곡.
마리안느의 나이가 이젠 예순이 넘었다고 이종환씨가 말한다.
분방함과 마약과 섹스와 회한이... 파란 많은 그녀의 삶이 묻어나오는 소리의 짙고 어두운 슬픔에 딱 맞게... 고요히 흰 눈이 쌓였다. 이번 겨울에 처음인 쌓인 눈.

지금 어디선가 나처럼 깨어있을 사람. 누군가. 그도 밖을 보고있는가.
야단법석을 떨었던 밀레니엄의 전야제가 생생한데 이제는 2001년의 나흘째. 눈밭에 반사되는 여명과 눈을 맞추며 올해를 정제할까나...
그러고 보니 mbc라디오는 24시간 통방송이네.
참, 또 그러고 보니 <야단법석>이 무슨 뜻인지를 <왕건>을 보며 알았네.

하찮은 자바스크립트 하나가 잠을 내쫓고 나는 때때로 이렇게 막고 품는 것에 물릴 때가 있다. 제대로 된 책이라도 곁에 있었으면... 그나마 밤을 날리며 매달릴 수 있는 시간이라도 있음에 감사해야 하는지.


Creative Commons License
2001/01/04 05:56 2001/01/04 05:56

top

About this post

이 글에는 아직 트랙백이 없고, 아직 댓글이 없고, , , , 태그가 달려있으며,
2001/01/04 05:56에 작성된 글입니다.


: [1] : ... [662] : [663] : [664] : [665] : [666] : previous ▶

| 태그 Tag 구름 |